> 축구 > 국내
'교체 선수 2명 득점' 이정효 감독, 용병술 적중!...광주, 울산에 2-1 승→울산전 3연승
출처:포포투|2024-05-15
인쇄



이정효 감독의 용병술이 완벽하게 적중했다.

광주 FC는 15일 오후 4시 30분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8라운드에서 울산 HD FC에 2-1 승리를 기록했다.



[선발 라인업]

광주 FC(4-4-2) : 김경민(GK) - 김진호, 포포비치, 변준수, 두현석 - 문민서, 정호연, 최경록, 김한길 - 엄지성, 이건희

울산 HD FC(4-4-2) : 조현우(GK) - 심상민, 김영권, 황석호, 최강민 - 켈빈, 마테우스, 김민혁, 김민우 - 마틴 아담, 엄원상



[전반전] ‘주도권 잡은‘ 광주, 울산도 역습으로 기회 잡았지만 무득점으로 전반 마무리

울산에 시작부터 아찔한 상황이 발생했다. 전반 1분, 심상민이 상대와의 경합 상황에서 팔꿈치에 얼굴을 가격당했고 고통을 호소하며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이후 필드 바깥으로 나가 치료를 진행했다. 광주가 포문을 열었다. 전반 2분 박스 안 혼전 상황에서 엄지성이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공은 굴절되며 조현우의 품에 안겼다.

광주가 다시 한 번 기회를 잡았다. 전반 5분 박스 오른쪽에서 김한길이 크로스를 시도했고, 이 공은 골문 쪽으로 향했지만 조현우가 몸을 날려 막아냈다. 울산이 일찌감치 교체 카드를 활용했다. 전반 7분 부상을 당한 심상민이 빠져나가고 아타루가 투입됐다.

광주가 결정적인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전반 13분 박스 안 왼쪽에서 공을 잡은 엄지성이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조현우가 몸을 날려 막아냈다. 이후 세컨볼을 잡은 김한길이 박스 안에서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이 역시 골문을 벗어났다.

울산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17분 하프 스페이스 왼쪽에서 공을 잡은 켈빈이 박스 근처까지 돌파한 후,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공은 골문 위로 벗어났다. 광주가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전반 24분 박스 안에서 두현석의 크로스를 받은 문민서가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공은 골대 위로 크게 벗어났다.

위기를 넘긴 울산도 위협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전반 25분 하프 스페이스 왼쪽에서 공을 잡은 켈빈이 유려한 코스로 크로스를 시도했지만 김경민이 몸을 날려 막아냈다. 광주도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35분 박스 안에서 크로스를 받은 이건희가 헤더로 공을 떨어뜨렸고 이를 최경록이 잡은 후, 크로스를 시도했지만 조현우가 안정적으로 캐치했다.

울산도 광주의 간담을 서늘케 했다. 전반 40분 상대 진영에서 공을 탈취한 후, 공격을 전개했고 박스 안에서 엄원상이 수비를 제쳐낸 후, 크로스를 시도했지만 받아주는 동료가 없었다. 이후에도 추가 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전반은 0-0으로 마무리됐다.



[후반전] 이정효 감독, 용병술 적중!...‘교체 투입‘ 박태준X이강현, 득점포 가동

광주가 후반 시작과 함께 기회를 잡았다. 후반 1분 박스 왼쪽에서 문민서가 반칙을 당하며 프리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두현석이 크로스를 시도했지만 조현우가 잡아냈다. 울산이 아쉬움에 땅을 쳤다. 후반 3분 박스 안에서 패스를 받은 마틴 아담이 슈팅을 시도했지만 김경민이 각을 좁히며 막아냈다.

광주가 분위기를 전환했다. 후반 7분 하프 스페이스 왼쪽에서 공을 잡은 엄지성이 감아차기 슈팅을 시도했지만 공은 골문 왼쪽으로 벗어났다. 광주가 분위기를 이었다. 후반 9분 박스 안에서 크로스를 받은 김한길이 헤더 슈팅을 시도했지만 임팩트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며 골문을 벗어났다.

울산이 변화를 가져갔다. 후반 9분 마테우스가 빠지고 이규성이 투입됐다. 울산이 기회를 잡았다. 후반 11분 박스 안에서 크로스를 받은 최강민이 넘어지면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공을 제대로 맞추지 못하며 유효 슈팅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광주가 먼저 앞서 나갔다. 전반 13분 박스 앞에서 패스를 받은 박태준이 강력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고 그대로 울산의 골망을 흔들었다. 리드를 허용한 울산이 동점골을 노렸다. 후반 15분 박스 안에서 크로스를 받은 김민혁이 헤더 슈팅을 시도했지만 공은 골문 오른쪽으로 벗어났다.

광주도 선수교체를 단행했다. 후반 19분 문민서와 김한길을 빼고 정지용과 가브리엘을 투입했다. 광주가 추가골 기회를 잡았다. 후반 30분 하프 스페이스 왼쪽에서 엄지성이 이건희의 패스를 받기 위해 돌파를 시도했지만 상대 수비에게 걸려 넘어지며 반칙을 얻어냈다. 키커로는 엄지성이 직접 나섰고 슈팅을 시도했지만 공은 조현우 정면으로 향했다.

광주가 추가골을 넣었다. 후반 36분 박스 앞에서 공을 잡은 이강현이 감아차기 슈팅을 시도했고 이 공은 조현우가 막을 수 없는 코스로 향했다. 울산도 만회골을 기록했다. 후반 39분 박스 안 오른쪽에서 공을 잡은 엄원상이 오른발 슈팅을 시도해 광주의 골망을 가르며 추격을 시작했다.

울산이 결정적인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후반 45분 역습을 통해 공격을 전개했고 엄원상이 박스 안으로 돌파한 후, 슈팅을 시도했지만 김경민이 막아냈다. 광주가 경기를 끝내고자 했다. 후반 추가시간, 박스 앞에서 패스를 받은 엄지성이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공은 조현우 정면으로 향했다.



위기를 넘긴 울산이 곧바로 기회를 잡았다. 후반 추가시간, 박스 안에서 크로스를 받은 김민혁이 헤더 슈팅을 시도했지만 공은 골문 위로 벗어났다. 이후에도 추가 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경기는 광주의 2-1 승리로 마무리됐다.

  • 야구
  • 농구
  • 기타
“문 좀 열어주세요” 오타니, 관중석 어린이에 세심한 팬서비스 화제
‘괴물 신인‘ 웸반야마, NBA 신인으로는 최초로 올 디펜시브 퍼스트팀에 선정
“문 좀 열어주겠어요? ”LA 다저스의 슈퍼스타 오타니 쇼헤이(30)가 어린이 팬을 위한 서비스가 화제를 모은다.일본 스포츠 매체 ‘풀카운트’는 22일 “오타니가 이례적인 요구로 ...
‘1540억’ 이정후 시즌 아웃되자, ‘8억’ 대체자 역대급 미친 활약…6경기 16타점→‘이 주의 선수’ 깜짝 수상
‘꼼수 유턴’ 이대성, 신의마저 저버렸다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이정후는 예상치 못한 부상으로 안타깝게도 시즌 아웃이 됐다. 그런데 이정후의 대체자로 나선 빅리거 2년차 루이스 마토스(22)가 깜짝 활약으로 공...
'반바지 스타킹 스타일' 유니폼 파격 변신 노시환, '야구만 잘할 수 있다면...'
요키치도 꿇린 ‘팬들의 기도’
노시환이 반바지에 스타킹을 신은 듯 양말을 무릎 위까지 올려 신었다.한화 이글스 해결사 노시환이 파격적인 유니폼 변신을 시도했다. 한화 노시환은 2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
'눈을 뗄 수 없는 S라인' 반전 성숙미 뽐낸 전 걸그룹 멤버
'눈을 뗄 수 없는 S라인' 반전 성숙미 뽐낸 전 걸그룹 멤버
걸그룹 모모랜드 출신 주이가 반전 매력을 뽐냈다.주이는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여름 어서오고"라는 코멘트와 함께 형광색 수영복을 입은 사진을 공개했다.사진 속 주이는 반전 몸...
‘차기 발롱도르 후보’ 새로운 여친 공개...금발 미모+육감적 몸매로 화제!
‘차기 발롱도르 후보’ 새로운 여친 공개...금발 미모+육감적 몸매로 화제!
주드 벨링엄의 새로운 여자친구가 화제를 모았다.영국 매체 ‘더 선’은 “벨링엄의 여자친구인 모델 로라 셀리아 발크가 드레스를 입고 육감적인 몸매를 과시했다. 로라는 친구와 함께 마...
나나, 핫한 서머퀸 자태…전신타투 싹 지웠네
나나, 핫한 서머퀸 자태…전신타투 싹 지웠네
나나가 섹시한 비치웨어룩을 선보였다.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나나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 장의 화보컷을 게재했다.공개된 화보 속 나나는 크롭탑과 숏팬츠 등 다양한 비치웨어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