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더러운 플레이였다" 브라운 향한 로빈슨의 맹비난, 무슨 일이?
출처:점프볼|2024-02-12
인쇄


던컨 로빈슨(마이애미)의 불만이 제일런 브라운(보스턴)을 향했다.

마이애미 히트는 1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카세야 센터에서 열린 보스턴 셀틱스와의 2023-2024 NBA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106-110으로 패했다.

마이애미는 ‘에이스‘ 지미 버틀러가 가족상으로 인해 결장한 가운데 타일러 히로(24점 5리바운드 4어시스트), 뱀 아데바요(22점 13리바운드 4어시스트)가 분전하며 4쿼터 거센 추격전을 알렸으나, 끝내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경기는 끝났지만, 로빈슨과 브라운의 사이에 긴장감은 식지 않았다. 발단은 이렇다. 4쿼터 중반 브라운이 외곽에서 데릭 화이트의 패스를 받으려고 한 상황. 수비하던 로빈슨과 브라운의 팔이 엉켰다.

심판의 휘슬로 플레이가 중단된 후에도 이들은 계속해서 엉켜있었다. 이때 브라운이 팔을 풀기 위해 로빈슨을 강하게 밀어냈다. 이로 인해 로빈슨은 부자연스러운 동작으로 코트에 넘어지며 위험한 상황을 맞이했다.

브라운은 곧바로 플래그런트1 파울을 받았다. 과열된 양상으로 인해 신경전은 멈추지 않았다. 로빈슨이 파울로 얻은 자유투를 시도하기 위해 코트로 들어선 상황에서도 브라운과 언쟁은 계속됐기 때문.

경기 종료 후 로빈슨은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솔직히 말해서 브라운의 더러운 플레이였다. 그냥 위험하고 불필요했던 행동이었다"며 강하게 불만을 드러냈다.

브라운은 이에 대해 "내 플레이는 문제가 없었다. 오히려 로빈슨이 수비하기 싫어서 팔을 일부러 엉키려고 했다. 심판의 휘슬로 경기가 멈췄지만, 그는 여전히 풀려고 하지 않았다"라고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 축구
  • 야구
  • 기타
FA컵, '코리아컵'으로 변경... 올해부터 결승은 '단판승부'로
FA컵, '코리아컵'으로 변경... 올해부터 결승은 '단판승부'로
올해부터 대한축구협회의 'FA컵' 명칭이 '코리아컵'으로 변경된다. 진행 방식도 홈 앤드 어웨이였던 결승전이 단판 승부로 바뀐다.축구협회는 22일 "그간 잉글랜드 FA컵과 명칭이 ...
'흥민이형 조금만 기다려!' SON 특급 도우미, SNS에 복귀 암시
'흥민이형 조금만 기다려!' SON 특급 도우미, SNS에 복귀 암시
페드로 포로가 복귀를 암시했다.영국 '풋볼 런던'은 21일(이하 한국시간) "포로는 지난 주말 울버햄튼 원더러스와 프리미어리그(PL) 경기에서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했는데, 그는 토...
'불화' 손흥민·이강인 화해에 축협 '반색'…"대회 우승처럼 기쁘고 흥분"
'불화' 손흥민·이강인 화해에 축협 '반색'…
대회 중 ‘주먹질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이강인(23·파리 생제르맹)이 영국 런던으로 찾아가 손흥민(32·토트넘) 한국 축구 대표팀 주장에게 사과한 것에 대해 대한축구협회가 반색했...
애둘맘 김빈우, 비키니 끈 내리고 아슬아슬 셀카 “남편이 MZ냐고”
애둘맘 김빈우, 비키니 끈 내리고 아슬아슬 셀카 “남편이 MZ냐고”
배우 김빈우가 완벽한 몸매를 뽐냈다.김빈우는 2월 22일 자신의 소셜 계정에 "엠제트(MZ)의 사진 찍는 법…이라고… 들었다… 남편이 너가 엠제트냐고 계속 묻네요. 발리여행"이라는...
오프숄더 원피스로 볼륨 뽐낸 미녀 변호사
오프숄더 원피스로 볼륨 뽐낸 미녀 변호사
변호사 겸 방송인 서동주가 섹시한 매력을 뽐냈다.서동주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렸다.사진 속 그녀는 오프숄더 원피스를 입었고, 그 와중에 뽀얀 속살과 글래머를 과시했다...
아이린, 군살 없는 매끈 수영복 몸매‥역시 여자들의 워너비
아이린, 군살 없는 매끈 수영복 몸매‥역시 여자들의 워너비
모델 아이린이 날씬한 몸매를 뽐냈다.아이린은 2월 21일 자신의 소셜 계정에 "Sun, Sand, the sea & me"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사진 속 아이린...
  • 스포츠
  •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