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국내
[현장 REVIEW] '이재원 결승골' 수원FC, 대전 1-0 제압...김은중, 이민성과 '사제 대결'서 승리
출처:스포티비뉴스|2024-04-14
인쇄



 

힘겨운 승리를 따냈다.

수원FC는 14일 오후 2시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4 하나은행 K리그1 7라운드에서 대전 하나시티즌에 1-0 승리를 거뒀다. 후반 5분에 나온 이재원의 골은 그대로 결승 골이 됐다. 수원 입장에서는 무승 흐름을 끊는 값진 승리였다.

수원의 김은중 감독은 선발 명단으로 안데르손과 김주엽, 몬레알, 이재원, 윤빛가람, 정승원, 이용, 권경원, 김태한, 박철우, 안준수를 선택했다.

대전의 이민성 감독은 김승대와 공민현, 이현식, 김한서, 주세종, 호사, 오재석, 안톤, 아론, 이정택, 이창근으로 구성된 선발 라인업으로 맞섰다.

전반 8분 공민현이 센스있는 침투로 수비수 한 명을 벗겨냈다. 이어서 김승대가 볼을 잡고 왼쪽 측면을 파고들려 했지만 이용의 협력 수비에 막혔다.

두 팀의 경기는 이후 잠시 소강 상태로 접어들었다. 결정적인 기회가 나오지 않으며 조용한 경기가 이어졌다. 17분에는 수원이 역습 상황을 맞이했고, 안데르손이 화려한 돌파로 대전의 파울을 이끌어냈다. 하지만 이어진 프리킥은 길게 벗어났다.

 


 

28분 안데르손이 다시 한번 화려한 드리블을 활용해 대전을 흔들었다. 첫 번째 공격은 막혔지만 수원이 빠르게 볼을 다시 가져왔고, 안데르손이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다. 이를 김주엽이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결정적인 찬스 없이 공방전이 계속됐다. 44분에는 호사가 나가려는 볼을 살린 뒤 크로스를 올렸다. 하지만 크로스는 너무 높았고, 모든 선수를 지나쳤다. 두 팀의 전반전은 득점 없이 마무리됐다.

수원은 후반 시작과 함께 많은 변화를 줬다. 김주엽과 이용, 몬레알 대신 지동원과 이준석, 잭슨을 투입했다.

후반 6분 드디어 선제골이 터졌다. 주인공은 이재원이었다. 안데르손이 상대 수비를 흔든 뒤 날카로운 침투 패스를 건넸다. 이에 이재원은 아론을 앞에 두고 속임 동작으로 아론을 속이는 데 성공했다. 그리고 감각적인 칩 샷으로 대전의 골망을 갈랐다.

다급해진 대전은 교체 카드를 꺼내 들었다. 호사와 김승대 대신 레안드로와 음라파를 투입하는 초강수를 뒀다. 곧바로 안데르손이 오른쪽 측면을 파고든 뒤 강력한 슈팅을 때렸다. 하지만 이 슈팅은 이창근의 정면으로 향했다.

 

 

대전은 레안드로와 음라파를 활용한 공격을 펼쳤다. 박스 오른쪽에서 프리킥을 얻어냈고, 주세종이 키커로 나섰다. 그리고 음라파를 향해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지만, 볼이 높이 뜨며 음라파의 머리에 제대로 맞지 않았다.

오랜만에 대전이 결정적인 찬스를 맞이했다. 29분 대전의 크로스가 날카롭게 향했고, 수원의 박스 안에서 문전 혼전 상황이 벌어졌다. 여기서 음라파가 힘으로 밀고 들어가며 득점을 노렸다. 수원은 집념을 발휘해 볼을 걷어내며 위기를 넘겼다. 대전의 공격이 계속됐다. 왼쪽에서 흐른 볼이 순간적으로 골문 앞의 레안드로에게 향했다. 하지만 볼 터치가 길었고, 레안드로와 안준수가 경합을 벌였다. 이에 레안드로가 쓰러지며 잠시 경기가 중단됐다.

 

 

37분에는 이재원이 안톤과 경합 끝에 볼을 뺏어내는 데 성공했다. 이어서 측면으로 침투하는 안데르손에게 패스했고, 안데르손이 컷백 패스를 내줬다. 이 패스는 골문 앞으로 달려들던 지동원을 지나친 뒤 장영우에게 향했다. 장영우는 곧바로 강력한 슈팅을 시도했지만, 옆그물을 때렸다.

이후 후반 추가시간은 7분이 주어졌다. 그리고 지동원이 안데르손의 패스를 받아 1대1 찬스를 맞이했다. 하지만 슈팅에 힘이 너무 실리며 볼은 골문 위로 높이 떴다.

  • 야구
  • 농구
  • 기타
“문 좀 열어주세요” 오타니, 관중석 어린이에 세심한 팬서비스 화제
‘괴물 신인‘ 웸반야마, NBA 신인으로는 최초로 올 디펜시브 퍼스트팀에 선정
“문 좀 열어주겠어요? ”LA 다저스의 슈퍼스타 오타니 쇼헤이(30)가 어린이 팬을 위한 서비스가 화제를 모은다.일본 스포츠 매체 ‘풀카운트’는 22일 “오타니가 이례적인 요구로 ...
‘1540억’ 이정후 시즌 아웃되자, ‘8억’ 대체자 역대급 미친 활약…6경기 16타점→‘이 주의 선수’ 깜짝 수상
‘꼼수 유턴’ 이대성, 신의마저 저버렸다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이정후는 예상치 못한 부상으로 안타깝게도 시즌 아웃이 됐다. 그런데 이정후의 대체자로 나선 빅리거 2년차 루이스 마토스(22)가 깜짝 활약으로 공...
'반바지 스타킹 스타일' 유니폼 파격 변신 노시환, '야구만 잘할 수 있다면...'
요키치도 꿇린 ‘팬들의 기도’
노시환이 반바지에 스타킹을 신은 듯 양말을 무릎 위까지 올려 신었다.한화 이글스 해결사 노시환이 파격적인 유니폼 변신을 시도했다. 한화 노시환은 2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
'눈을 뗄 수 없는 S라인' 반전 성숙미 뽐낸 전 걸그룹 멤버
'눈을 뗄 수 없는 S라인' 반전 성숙미 뽐낸 전 걸그룹 멤버
걸그룹 모모랜드 출신 주이가 반전 매력을 뽐냈다.주이는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여름 어서오고"라는 코멘트와 함께 형광색 수영복을 입은 사진을 공개했다.사진 속 주이는 반전 몸...
‘차기 발롱도르 후보’ 새로운 여친 공개...금발 미모+육감적 몸매로 화제!
‘차기 발롱도르 후보’ 새로운 여친 공개...금발 미모+육감적 몸매로 화제!
주드 벨링엄의 새로운 여자친구가 화제를 모았다.영국 매체 ‘더 선’은 “벨링엄의 여자친구인 모델 로라 셀리아 발크가 드레스를 입고 육감적인 몸매를 과시했다. 로라는 친구와 함께 마...
나나, 핫한 서머퀸 자태…전신타투 싹 지웠네
나나, 핫한 서머퀸 자태…전신타투 싹 지웠네
나나가 섹시한 비치웨어룩을 선보였다.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나나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 장의 화보컷을 게재했다.공개된 화보 속 나나는 크롭탑과 숏팬츠 등 다양한 비치웨어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