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구 > 국내
더 떨어질 곳 없었던 박종훈, 259일 만에 QS로 승리…"김광현 조언 힘"
출처:뉴스1|2024-04-14
인쇄

13일 KT전 6이닝 3실점, 시즌 첫 승
계속된 부진에 체면 구기다 반등 계기 마련

 

긴 부진에 빠져 있던 SSG 랜더스의 잠수함 투수 박종훈(33)이 259일 만에 퀄리티스타트(6이닝 3자책점 이하) 피칭으로 승리투수가 되며 반등의 계기를 마련했다.

박종훈은 13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KT 위즈와 경기에서 6이닝 5피안타 사사구 3개 5탈삼진을 곁들여 3실점 했다.

일찍부터 터진 타선 덕에 11-3으로 크게 앞선 7회 마운드를 내려온 박종훈은 팀이 최종 11-8로 승리하면서 시즌 첫 승을 거뒀다.

박종훈이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한 것도, 승리투수가 된 것도 모두 지난해 7월29일 인천 한화 이글스전(6이닝 무실점) 이후 259일 만이다.

2010년 SK 와이번스(현 SSG)에 입단한 박종훈은 2015년 선발 투수로 자리 잡은 뒤 꾸준히 제 몫을 해오던 선수였다.

2017년 12승, 2018년 14승, 2020년 13승 등 꾸준히 제 몫을 하던 박종훈은 2021년 5년 총액 65억 원의 다년 계약을 맺기도 했다.

그러나 공교롭게도 계약 이후 팔꿈치 수술을 받으며 하향 곡선을 그렸다. 1년 넘게 재활에 매달리다 2022년 후반기 복귀했지만 11경기에서 3승5패 평균자책점 6.00에 그쳤다.

2023년에는 등판 때마다 볼넷을 남발하며 고전했고 18경기 2승6패 평균자책점 6.19로 더 나빠졌다. 구위는 나쁘지 않았으나 멘털이 흔들리며 자멸하는 경우가 많았다.

결국 구단은 지난해 11월 2차 드래프트에서 35인 보호 선수명단에 박종훈을 제외하는 칼을 빼 들었다. 그러나 나머지 9개 구단이 아무도 박종훈을 지명하지 않았다. 박종훈으로서는 마음의 상처가 컸던 시간이었다.

SSG에서 생활을 이어가게 된 박종훈은 잃었던 명성을 되찾기 위해 비시즌 운동에 몰두했다. 지난 1월10일부터 2월1일까지 미국 텍사스에 위치한 추신수의 자택에서 하재훈, 박대온과 함께 개인 훈련을 진행했고 이어 팀의 스프링캠프도 충실히 소화했다.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체중을 14㎏ 감량하기도 했다. 시즌이 시작되고서는 야구장에 가장 일찍 출근해 가장 늦게 퇴근하는 일상을 반복했다.

그럼에도 효과가 바로 나타나지 않았다. 첫 등판이었던 3월27일 한화 이글스전에서 2이닝 동안 볼넷 6개를 내준 뒤 조기 강판 당했고 4월7일 NC 다이노스전에서도 4이닝 7실점으로 무너졌다.

선발 로테이션에서 빠져도 할 말이 없는 성적이었으나 이숭용 감독은 그에 대한 믿음을 거두지 않았다. 이 감독은 "비시즌 때 박종훈이 준비한 과정을 봐 왔기에 기회를 좀 더 주려 한다"고 기용을 시사했다.

박종훈은 팀이 2연패에 빠져 있던 13일 등판 기회를 잡았다. 12일 경기에서 외국인 선발 로버트 더거가 1이닝 4실점으로 부진했기에 박종훈마저 제 몫을 하지 못할 경우 팀에 미칠 부정적 영향이 컸다.

그러나 박종훈은 이전과는 다른 모습을 보였다. 초구부터 스트라이크를 잡는 공격적인 피칭으로 KT 타선을 압박하며 6이닝을 3실점으로 막았다. 늘 문제였던 볼넷도 2개 밖에 없었다.

박종훈은 승리 후 "부끄러운 선수, 부끄러운 아빠가 되고 싶지 않아 포기하지 않았다"며 감격을 표했다.

이어 "(김)광현이형이 초구를 스트라이크로 잡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해 준 것이 도움이 됐다. 앞으로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 축구
  • 농구
  • 기타
[오피셜] '이게 무슨 일' 12위 첼시를 6위로 만들었더니…포체티노 감독, 1년 만에 계약 해지
[오피셜] '이게 무슨 일' 12위 첼시를 6위로 만들었더니…포체티노 감독, 1년 만에 계약 해지
시즌 막바지 5연승으로 더욱 나아질 기대감을 안겼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1년 만에 첼시와 결별한다.첼시는 22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포체티노 감독과 상호 합의...
김민재+케인 도망쳐!...뮌헨 이해할 수 없는 도박 결정, '2부 강등' 감독 선임하기로
김민재+케인 도망쳐!...뮌헨 이해할 수 없는 도박 결정, '2부 강등' 감독 선임하기로
바이에른 뮌헨은 빈센트 콤파니 번리 감독을 데려오기로 결정을 내렸다.독일 스카이 스포츠에서 활동하며 독일 이적시장에 능통한 플로리안 플레텐베르크 기자는 22일 새벽(이하 한국시각)...
'김도훈호', 국내 소집 없이 내달 2일 인천공항서 모여 싱가포르로
'김도훈호', 국내 소집 없이 내달 2일 인천공항서 모여 싱가포르로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별도의 국내 소집 및 훈련 없이 인천공항에 모여 싱가포르로 떠난다.김도훈호는 6월 6일(이하 한국시간) 싱가포르(원정), 11일 중국(...
'눈을 뗄 수 없는 S라인' 반전 성숙미 뽐낸 전 걸그룹 멤버
'눈을 뗄 수 없는 S라인' 반전 성숙미 뽐낸 전 걸그룹 멤버
걸그룹 모모랜드 출신 주이가 반전 매력을 뽐냈다.주이는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여름 어서오고"라는 코멘트와 함께 형광색 수영복을 입은 사진을 공개했다.사진 속 주이는 반전 몸...
‘차기 발롱도르 후보’ 새로운 여친 공개...금발 미모+육감적 몸매로 화제!
‘차기 발롱도르 후보’ 새로운 여친 공개...금발 미모+육감적 몸매로 화제!
주드 벨링엄의 새로운 여자친구가 화제를 모았다.영국 매체 ‘더 선’은 “벨링엄의 여자친구인 모델 로라 셀리아 발크가 드레스를 입고 육감적인 몸매를 과시했다. 로라는 친구와 함께 마...
나나, 핫한 서머퀸 자태…전신타투 싹 지웠네
나나, 핫한 서머퀸 자태…전신타투 싹 지웠네
나나가 섹시한 비치웨어룩을 선보였다.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나나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 장의 화보컷을 게재했다.공개된 화보 속 나나는 크롭탑과 숏팬츠 등 다양한 비치웨어를 ...